• 토토네이버 보증 토토사이트-0
  • 토토네이버 보증 토토사이트-1

토토네이버 V리그[남자] 11월 22일 14:00 삼성화재 VS 한국전력

9970125f0fc72f232a8965e992ecd581_1605999968_4093.png

홈팀: 삼성화재는 직전경기(11/19) 홈에서 대한항공 상대로 2-3(21:25, 25:18, 11:25, 25:18, 9:15) 패배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2) 원정에서 현대캐피탈 상대로 3-0(25:20, 25:20, 25:18) 승리를 기록했다. 현대캐피탈 상대로 5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왔지만 연승 도전은 물거품 되었으며 시즌 2승6패 성적. 대한항공 상대로는 신장호(20득점, 64.29%), 황경민(14득점, 54.55%)의 분전이 나오면서 박빙의 승부를 펼쳤지만 블로킹(8-9), 서브(3-9) 싸움에서 밀리고 5세트 범실(23-20)이 늘어나고 연속 서브 에이스를 허용하면서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한 경기. 바르텍(25득점, 40%)이 어려운 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범실이 아닌 정상적으로 토스가 올라온 볼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이상한 범실이 나왔고 이승원 세터의 5세트 토스 불안 현상도 나타난 상황. 다만, 또한, 젊은 선수가 많은 탓에 세트마다 경기력의 편차가 크다는 것이 고민으로 남았던 패전의 내용.


원정팀: 한국전력은 직전경기(11/18) 홈에서 KB손해보험 상대로 3-2(23:25, 25:22, 27:25, 20:25, 15:12) 승리를 기록했으며 이전경기(11/15) 홈에서 대한항공 상대로 3-1(25:27, 25:18, 25:19, 25:21) 승리를 기록했다. 7연패에서 벗어나는 승리가 나온 이후 2연승의 반등세를 만들어 냈으며 시즌 2승7패 성적. KB손해보험 2세트 부터 교체 투입 된 이적생 황동일 세터가 블로킹 4득점 포함 5득점을 기록하며 장신 세터의 위력을 선보이며 팀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었고 신영석(9득점, 70%)이 속공과 블로킹 이단연결에서 합격점을 줄수 있는 활약을 보여준 경기. 이적생 듀오의 활약이 더해지자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한 러쎌(30득점, 51.16%, 서브에이스: 5개 후위공격: 5개 블로킹: 3개), 박철우(25득점, 48.65%)의 '양쪽 날개'도 힘을 낼수 있었고 서브(8-7), 블로킹(14-11), 범실(28-31) 싸움에서 모두 우위를 점령했던 상황. 다만, 김광국 세터의 기복이 나타났고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58.90%를 기록했던 리시브 효율성이 36.56%에 그치며 KB의 강한 서브에 고전했다는 것은 불안 요소로 남았다.


삼성화재의 약점은 버티는 힘이 아직은 약하다는 것이다. 토종 선수들은 경험이 외국인 선수 바르텍은 경기력의 기복 때문에 확실한 해결사가 되지 못하고 있다. 반면, 한국전력은 트레이드 효과가 나타나면서 반등세를 만들어 냈고 러쎌은 직전경기에서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했다. 한국전력 승리 가능성을 추천 한다.


(핸디캡& 언더오버)

1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삼성화재가 원정에서 3-2(24:26, 15:25, 29:27, 25:17, 16:14) 승리를 기록했다. 1,2세트 부진한 출발을 보였던 바르텍(39득점, 61.11%)이 3세트 80%, 4세트 100% 공격성공률을 기록하며 살아나면서 2-0으로 끌려가다가 역전에 성공한 경기. 트레이드로 영입한 이승원 세터가 속공을 과감하게 사용하면서 상대 블로킹을 혼란에 빠트릴수 있었고 다른 팀 보다 이름값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던 황경민(13득점, 44.44%)과 정성규(18득점, 38.89%)로 구성 된 윙스파이커 조합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힘을 냈던 상황. 또한, 손태훈이 군에 입대하면서 박상하(12득점, 44.44%가 후위로 빠졌을때 약점이 될것으로 걱정되었던 중앙을 김정윤(8득점, 71.43%)이 성공적으로 채웠다는 것도 반가운 소식이 되었던 승리의 내용.


반면, 한국전력은 박철우(30득점, 57.78%)가 분전했지만 외국인 선수 러쎌(20득점, 38.64%)의 결정력이 떨어지면서 역전패를 당한 경기. 리시브 흔들리며 세트플레이 옵션이 부족했던 탓에 3공격 옵션이 되어야 하는 이시몬(6득점, 27.27%)과 안요한, 박태환이 나섰던 미들블로커의 경쟁력도 떨어졌던 상황. 또한, 주전의 평균신장이 198cm가 되는 장신 라인업을 가동하고서 블로킹(15-19) 싸움에서 밀렸고 믿었던 오재성 리베로의 리시브가 흔들렸다는 것도 불안요소로 남았던 패전의 내용.


토종 날개 공격수의 결정력에서는 친정팀을 상대로 매서운 경기력을 보여준 박철우가 우위에 있고 신영석의 합류로 1라운드 맞대결에서 패배의 빌미를 제공한 중앙 싸움에서의 경쟁력도 2라운드 맞대결 에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되는 한국전력 이다.


핸디캡 =>패

언더& 오버 =>오버

토토네이버 소식토토네이버 공지 및 소식

이메일 : [email protected] | 텔레그램 : @totonaver | Copyright © 토토네이버
이메일 : [email protected]
텔레그램 : @totonaver
Copyright © 토토네이버